국내외소식

‘셧다운’ 장기화에 먹거리 안전도 ‘빨간불’

KAGRO 0 63 01.17 22:37

▶ FDA 직원 41% 무급휴가, 식품 점검 대부분 중단

▶ 수입품 검역절차도 지연, 한인업체들도 전전긍긍

201901102008555c1.jpg

연방정부 셧다운이 장기화하면서 LA 한인 식품업체들이 한국이나 중국으로부터 수입되는 물건을 제때 공급받지 못하고 있다. 한 주류 수퍼마켓에서 고객이 샤핑하는 모습. [AP]

연방정부 셧다운 사태가 21일째로 접어들면서 장기화 조짐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연방식품의약청(FDA)의 업무까지 마비돼 미국 내 먹거리 안전에 ‘빨간불’이 켜졌다.

이에 LA 한인 마켓을 비롯한 식품업계도 셧다운 사태 추이에 촉각을 곤두세우며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식품업계의 경우 한국이나 중국에서 수입하는 각종 식품에 대한 검역 절차가 지연되면서 제때 제품을 공급받지 못하는 상황이다. 한 한인 식품업체 관계자는 “평소에 비해 5일에서 일주일 정도 검역 절차가 지연되고 있어 공급에 차질을 빚고 있다”며 “지난해 크리스마스 전에 LA항에 들어온 물건을 아직 전달받지 못한 상태”라고 말했다.


10일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셧다운 여파로 FDA 직원 중 상당수가 무급 휴가에 들어가면서 미국인의 식탁 위에 오르는 식품의 80%를 통제·관리하는 FDA의 미국내 식품가공업체 점검 업무가 대부분 중단된 상태다. 

FDA는 자체적으로 식품 안전에 대한 최소한의 업무를 수행하고 있지만 연방정부 지원 예산이 부족한 상황에서 남은 직원들에게 ‘무급’ 노동을 부탁해야 하는 처지에 놓여 있다. 

1만7,000명의 FDA 직원 가운데 41%에 해당되는 약 7,000명이 임금을 제대로 받지 못해 현재 강제 무급휴가에 들어가 있다. 이 같은 상황이 벌어진데는 FDA가 지난해 연방의회에서 예산을 확보하지 못한 것이 가장 큰 이유다. 

스콧 고틀리브 FDA 커미셔너는 “빠르면 내주 초 안전 검사요원들을 복귀시켜 해산물이나 채소류와 같은 고위험군 식품에 대한 안전 점검 재개를 위한 계획을 수립해 놓고 있다”며 “셧다운 중에도 위험도가 높은 식품에 대한 검사 범위를 늘리려고 하고 있다”고 밝혔다. 

WP에 따르면 FDA의 식품안전 업무란 보통 살모넬라균·대장균·리스테리아 등 전염성이 강한 병원균을 찾는 것을 말한다. 1주에 160회에 달하는 안전 업무를 수행하는 것이 정상이다. 

하지만 만약 셧다운 동안 식품가공업체의 과실로 병원균이 식품에서 나올 경우 뾰족한 대책이 없다는 점에서 FDA의 안전 업무 정지에 대해 받아들일 수 없는 처사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연방질병통제예방센터(CDCP)에 따르면 매년 미국내에서 먹거리와 관련된 질병으로 4,800만명의 환자가 발생하고 있으며, 이중 3,000명이 목숨을 잃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이처럼 셧다운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FDA 안전업무 마비 사태도 길어지면 채소류와 해산물에 대한 안전 문제가 제기될 수 있다는 우려가 조심스럽게 제기되고 있다.

FDA 안전 업무 마비 사태에 따른 결과라는 것이 국립공원의 ‘쓰레기 비상 사태’처럼 눈에 보이는 것이 아니라는 점에서 불안감이 가중되고 있는 것이다.

한 한인 마켓 관계자는 “FDA 안전업무 마비에 따른 대책을 마련해야 하지만 뾰족한 방법은 없는 상황”이라며 “마켓에 보유중인 채소류에 대한 안전관리를 강화하면서 직원들의 개인 위생을 강조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