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외소식

또 쇠고기 대량 리콜, 농무부 “살모넬라 오염”

KAGRO 0 155 2018.12.08 21:48

연방 당국이 살모넬라균 오염 가능성이 있는 소고기 약 1,220만 파운드를 추가 회수했다. 지난 10월 리콜된 약 700만 파운드에 이어 또 다시 세균에 노출된 쇠고기가 유통된 데 따른 조치다. 

연방 농무부는 애리조나주 톨레슨의 식품가공업체 JBS가 이미 유통된 쇠고기 1,220만 파운드를 회수하고 있다고 밝혔다. 

리콜 대상 제품들은 지난 7월에서 9월 사이 포장된 제품이다. 농무부 관계자는 해당 제품들이 판매점에서는 모두 제거됐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미 구매한 소비자들의 냉장고에 리콜 대상 제품이 남아있을 수도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연방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살모넬라균으로 인해 지난달 중순 기준 25개주에서 246명이 피해를 입었다. 이중 59명이 병원에 입원했지만 사망자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살모넬라균에 오염된 육류를 섭취할 경우 고열과 설사, 위경련 등의 감염 증상이 나타나며 보통 4~7일 정도 지속될 수 있다. 


한편 이에 앞서 JBS의 자회사인 스위프트비프 컴퍼니에서 가공한 간 쇠고기 제품 중 일부에서 이콜라이 대장균 오염 가능성이 발견돼 10만 파운드 가량의 간 쇠고기(그라운드 비프) 제품이 대장균 감염 가능성으로 리콜 조치에 취해졌었다. 



Comments

Category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