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외소식

체인식당 메뉴 칼로리 표기 의무화

KAGRO 0 15 05.08 15:22

▶ 미 전역서 시행 들어가

 


평소 패스트푸드를 즐기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기호 덕분인가. 오바마케어(ACA) 중 마지막 조항이었던 체인 식당의 메뉴 칼로리(열량) 표기 의무화 조치가 7일부터 미 전역에서 발효했다.

CNN은 “트럼프 대통령이 오바마케어에서도 마음에 들어하는 구석이 하나는 있었던 모양”이라며 이날부터 점포 20곳 이상을 운영하는 모든 체인 레스토랑은 칼로리 표기를 의무화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 조항은 2010년 도입된 오바마케어에 포함됐지만 그동안 연방 식품의약청(FDA)이 시행을 차일피일 미뤄오던 것이다. 스캇 고트립 FDA 청장은 지난주 인터뷰에서 “칼로리 표기가 미국인들의 식습관을 바꿔 일일 섭취 열량을 최소 50칼로리는 줄일 거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맥도날드, 버거킹, 타코벨 등 대형 패스트푸드 체인은 이미 수년 전부터 칼로리 표기를 자체적으로 이행해왔다. 하지만 중소 브랜드들은 칼로리 계산에 드는 비용 등을 고려해 시행을 미적대오던 곳이 많았다.

칼로리 표기에 대해 소비자단체인 CSPI 간부 마고 우턴은 “미국인들은 자신과 가족을 위해 레스토랑에서 직접 주문하는 메뉴에 얼마나 많은 칼로리를 함유하고 있는지 당연히 알아야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반면 행정권의 지나친 간섭이라는 주장도 있다. 헤리티지재단 연구원 데런 백스트는 CNN에 “사람들이 뭘 먹는지까지 정부의 뜻에 좌우돼선 안 된다. 그냥 개인의 결정에 맡겨둬야 한다”고 말했다.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