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외소식

아마존과 월마트 온라인과 오프라인 유통업의 경계 에서 격돌

KAGRO 0 743 2017.10.14 00:02

아마존과 월마트 온라인과 오프라인 유통업의 경계 에서 격돌

미국 유통업 라이벌인 아마존과 월마트의 격돌로 온라인과 오프라인 유통업의 경계가 무너지면서 후발 주자들도 속속 영역 침범에 가세하고 있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월마트는 지난 10일 아칸소 주 벤턴빌의 본사에서 연례 투자자 회의를 열고 2019 회계연도에 전자상거래 매출을 40% 늘리겠다고 밝혔다.

세계 최대 오프라인 유통업체인 월마트는 온라인 일인자 아마존의 선제공격을 받자 맞불 전략으로 인터넷 영역 침공에 나섰다.


이날 발표에서도 월마트 최고재무책임자(CFO)인 브렛 빅스는 “우리는 기술, 전자상거래, 다국적 매장처럼 바꿔갈 계획”이라며 온라인으로 체질 전환을 선언했다.

월마트는 온라인몰인 월마트 닷컴에서 주문한 식료품을 받아갈 수 있는 매장도 현재의 두 배인 1,900여곳으로 늘릴 계획이다.

월마트는 내년 1월 끝나는 2018 회계연도에 온라인 매출을 115억 달러 올릴 것으로 전망된다.

온라인 출신인 아마존은 반대로 월마트의 안방인 오프라인에 침투하는데 열을 올리고 있다.

지난 6월 470여개 매장을 보유한 식료품 체인 홀푸드 인수로 전면전을 선언하고는 대대적 할인 공세에 나섰다.

양사의 승부를 가를 변수는 배송 경쟁력이 될 것으로 보인다. 월마트는 온라인몰을, 아마존은 오프라인 매장을 각각 인수해 적의 본거지에 침투한 만큼 2차전에서는 온·오프라인을 통합한 물류 체계를 구축하는 게 관건이기 때문이다.

이달 들어 월마트는 미 전역에 거느린 5,000여개 매장을 등에 업고 30초 이내 반품 처리, 부재중 배송 서비스 등을 잇달아 도입했다.

아마존도 자체 배송 시스템인 ‘셀러 플렉스’를 인도에 이어 미국에서도 시범 운영하는 데 이어 집 앞까지 분실 우려 없이 배달해주는 ‘스마트 초인종’ 서비스를 추진 중이라고 CNBC 방송이 10일 보도했다.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