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외소식

식품업계 유통기한 표기 방법 'best if used by'와 'use by' 두 가지로 표준화

KAGRO 0 1,808 2017.02.18 02:32

식품업계 유통기한 표기 방법 'best if used by'와 'use by' 두 가지로 표준화

식품업계가 유통기한 표기 방법을 현재의 10여 개에서 'best if used by(최상품질기한)'와 'use by(소비기한)' 두 가지로 축소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제조업체들이 가이드라인 없이 사용하는 복수의 유통기한 표기법이 결국 소비자에게 혼란을 가중시켜 멀쩡한 음식이 버려진다는 이유에서다.

뉴욕타임스는 16일 식품업계 대표단체인 '식품마케팅연구소(Food Marketing Institute.FMI)'와 '식료품제조협회(Grocery Manufacturers Association)' 그리고 유통업체 월마트가 유통기한 표기법을 'best if used by'와 'use by' 두 가지로 표준화해 사용하는 데 동의했다고 보도했다. 특정 날짜 이후에도 맛이나 기능이 좀 떨어지지만 섭취해도 건강이나 안전에 이상이 없을 것으로 인정되는 제품에는 'best if used by'를 사용하고, 부패하기 쉽거나 너무 오래 보관하면 건강에 위험을 초래할 수 있는 소수의 제품에 대해서는 'use by'를 사용할 것을 권장한 것이다.

현재 미국에서는 제품에 'use by date'와 'best if used by date' 외에도 'sell by date(판매기한)' 'expiration date(소비만료일)' 'best before date(최소보존기한)' 'packaging date(포장일자)' 'closed or coded date(포장일자)' 'freshness date(신선도기한)' 'quality assurance date(품질보증기한)' 등을 병행해 표시하고 있다. 하지만 대다수 소비자가 제품에 표시된 날짜를 폐기 기준으로 삼아 날짜가 지나면 상한 식품으로 오인해 제품을 버리는 것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이들 식품 중 상당수는 유통기한에서 열흘 정도 지나도 안전에 지장이 없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이에 대해 하버드 법대 식료품법 및 정책 클리닉(HFLPC) 측은 "제품 날짜 표기에 대한 오해 때문에 미국에서 생산되는 식품의 40% 가량이 버려지고 있고, 가격으로 환산하면 한 가구당 버리는 식료품비가 연평균 1500달러에 달한다"며 "이를 막는 가장 효율적인 해결책은 제품에 표시되는 날짜 레이블을 표준화하고 의미를 명확하게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농무부도 지난해 12월 식품 날짜 레이블을 'best if used by' 단 하나로 표기하는 가이드라인을 제시하기도 했다. 농무부는 계란.육류.유제품 등의 제조업체에 이 가이드라인을 권장하면서 "표기된 날짜는 제조업체가 음식이 최고의 품질을 유지할 수 있는 기간을 추측한 기한이지 음식의 안전성에 대한 지표가 아니다"라며 "우유는 냉장 보관 시 표기된 날짜로부터 경과 7일까지, 계란은 구입 후 3~5주까지 먹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색깔이 변하거나 쉰 냄새가 나는지, 곰팡이가 피었는지 꼭 확인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74 해외에서 음주운전 혐의로 체포되는 경우 재입국 비자 취소될 수 있다 KAGRO 2017.05.27 1373
573 연방 교통안전국(TSA) 항공 보안 위해 음식류 별도 검색 방안 검토 KAGRO 2017.05.27 1392
572 라면 시장 규모 2조원에 육박 KAGRO 2017.05.16 1514
571 이민자들 푸드스탬프 같은 공공혜택 신청 꺼려 KAGRO 2017.05.13 1532
570 합법체류 이민자들 불법 이민에 대해 부정적인 견해 더 많아 KAGRO 2017.05.13 1420
569 미국과 유럽을 오가는 여객기에 랩톱 반입 금지 방안 추진 KAGRO 2017.05.13 1449
568 Aunt Jemima 냉동 제품 리스테리라 균 감염 위험으로 리콜 KAGRO 2017.05.10 1608
567 일명 ‘트럼프케어’ 법안 4일 연방하원 통과 KAGRO 2017.05.06 1472
566 냉동밥 시장이 뜨겁다 KAGRO 2017.05.06 1611
565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 클라우드 서비스 성장 속도 점차 둔화 KAGRO 2017.05.03 1429
564 다이어트 소다 마시면 뇌졸중, 치매 발병확률 높아져 KAGRO 2017.04.23 1568
563 전문직 취업비자’(H-1B) 추첨제 폐지하고 고임금 인력 우선 방향으로 KAGRO 2017.04.22 1504
562 아마존 가짜 판매 사이트 주의보 KAGRO 2017.04.12 1795
561 온라인 쇼핑 싸고 편하고 빠르지만 우리 이웃들은 일자리를 잃어 KAGRO 2017.03.17 1622
560 워싱턴 총영사관 한인 시민권자 한국 출입국 거부 여부를 확인 서비스 시작 KAGRO 2017.03.17 17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