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협회소식

남가주 식품 협회 202년은 회원사의 내적, 외적 성장에 힘쓴다

KAGRO 0 121 01.13 12:33

[사진] 박재현 남가주 식품 협회 회장

 

남가주 식품 합회 박재현 회장은 “아쉽다”라는 말로 인터뷰를 시작했다. 지난해에 미진했던 일들이 마음에 남아 있다고 했다.

박 회장은 “지난해에 하지 못했던 회원사 배가 운동과 함께 세미나와 교육 프로그램을 자주 열 계획”이라며 “이를 통해 연합회와 회원사들이 안팎으로 성장을 이룰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해 주고 싶다”고 말했다.

LA
를 포함해 남가주 지역에 한인 리커스토어를 비롯해 소규모 마켓 업소들은 약 1,200여개로 추산되고 있다. 이중 400여개 업소가 식품상연합회 회원사로 등록되어 있다. 사라지는 한인 업소들 자리에 타인종이 자리잡고 있어 회원사 확장은 박 회장의 입장에서 보면 절실한 현실 문제이기도 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식품상연합회의 활동은 나름대로 긍정적인 평가가 많다. 코로나19 사태 속에서도 식품상연합회 매가진을 발행하는가 하면 세법과 노동법에 대한 정보와 정부의 방역 지침들을 회원사들에게 알리는 메신저 역할도 성실히 수행했다. 특히 골프 대회를 통해 마련된 기금을 지난해 송년회를 통해 15명의 학생들에게 전달해 식품상연합회의 위상을 높였다.

박 회장이 올해 식품상연합회를 운영해 나가는 방향은 앞서 언급했던 ‘아쉬운 반성’에 기반을 두고 있다.

박 회장이 꼽은 올해 현안 속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에서부터 직원의 관리 및 교육, 관계 개선, 소비자 불편 개선까지 포함되어 있어 ‘아쉬운 반성’의 결과들이 총망라되어 있다. 그 중에서도 식품상연합회의 활성화는 박 회장의 최대 관심사다. 박 회장은 “협회 활성화를 위해 신상품 소개, ABC 라이선스를 소유한 회원사들에 대한 교육, 경찰과 긴밀한 관계 및 연락선 유지를 위해 최대한 노력을 기울 것”이라고 밝혔다.

전 산업계가 겪고 있는 물류 공급난도 올해 박 회장이 빼 놓을 수 없는 과제이기도 하다. 주류 대형업체들과 관계 유지와 협상을 통해 원활한 물품 공급과 납품 단가의 현실화를 추구한다는 계획이다.

박 회장은 개인적으로 올해 한인 커뮤니티의 발전에 일정 부분 기여하고 싶다고 했다.

 

Comments

번호 포토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열람중 Southern,CA 남가주 식품 협회 202년은 회원사의 내적, 외적 성장에 힘쓴다 KAGRO 01.13 122
753 Washington DC 워싱턴 디시 식품 협회 “내년 1-2월 장학금 수여식 계획 KAGRO 2021.12.31 132
752 Southern,CA KAGRO 장학금 수여 및 송년회 성료 KAGRO 2021.12.09 262
751 Central,CA 중가주 식품 협회 장학금 수여식 KAGRO 2021.12.09 277
750 Central,CA 중가주한미식품상협회 장학금 수여식 12월4일(토) 개최 KAGRO 2021.11.19 343
749 Washington 시애틀 한인그로서리협회 장학생 모집 KAGRO 2021.10.08 751
748 Southern,CA 남가주 식품협회 장학기금 모금 골프대회 KAGRO 2021.10.08 633
747 Washington DC 워싱턴 DC 식품주류협회 골프대회 성황 KAGRO 2021.08.31 597
746 New York 박광민 뉴욕한인식품협회장, 미주총연 수석부회장 임명 KAGRO 2021.08.31 892
745 Washington 워싱턴주 한인그로서리협회 장학기금 마련 골프 대회 개최 KAGRO 2021.08.21 738
744 Southern,CA 남가주 식품 협회 2021년도 장학기금 마련 골프 대회 개최 KAGRO 2021.08.21 766
743 Maryland 메릴랜드 식품 2021년 장학기금 골프대회 개최 KAGRO 2021.07.14 850
742 Maryland 메릴랜드식품주류협회 장학기금 마련 골프대회 개최 KAGRO 2021.07.08 1005
741 New York “우수 한국제품 직수입 방안 마련해야” KAGRO 2021.06.14 1106
740 New York 뉴욕한인식품협회 인종증오 범죄 핫라인 개설 KAGRO 2021.06.12 9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