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GRO INTERNATIONAL
 
 
 
 

 

























 
작성일 : 13-02-20 02:32
오바마 헬스케어 시행 눈앞
 글쓴이 : KAGRO
조회 : 1,003  

보험료 인상 당장‘불똥’


오바마 헬스케어 시행 눈앞

전 국민이 건강보험 혜택을 받도록 한다는 것을 골자로 하는 ‘오바마 헬스케어’(Obama Health Care)가 시행되면 젊은 층을 중심으로 수혜자가 부담해야 하는 보험료가 인상될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됐다.

LA 타임스(LAT)는 18일 “정부는 그 동안 오바마 헬스케어 시행에 따른 보험료 인상을 지속적으로 무시해왔다”면서 “하지만 오바마 헬스케어의 가장 큰 이슈는 이를 감당할 수 있는 비용 확보”라며 보험료 인상이 불가피하다고 보도했다.

오바마 헬스케어는 지난 2010년 3월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서명한 포괄적 의료개혁안이다. 당시 26개 주 정부가 오바마 헬스케어가 개인의 자유를 침해한다며 위헌 소송을 냈고 연방 대법원은 지난해 6월 5대 4로, 오바마 케어의 핵심조항인 개인 의무가입 조항에 대해 합헌 결정을 내렸다.

이에 따라 5,000만명에 달하는 보험 미가입자 가운데 약 3,200만명이 오는 2014년까지 의무적으로 건강보험에 가입해야 한다.

이같은 보험료 인상은 고령 및 환자를 포함하는 가입자 수 증가와 함께 보험 혜택 확대에 따른 것으로, 오바마 헬스케어 시행에 따른 정부의 부담은 연간 5,600억달러에서 1조 달러 이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오바마 헬스케어가 시행되면 4인 가족의 경우 연간 수입이 연방 빈곤선의 400%인 9만2,000달러에 미치지 못할 경우 고용주로부터 제공받지 못하는 보험료에 대해 정부의 보조를 받게 된다.

또 오바마 헬스케어에 따라 건강 보험을 제공하는 보험회사 입장에서는 기본 보험 플랜에 처방약과 정신 치료 및 소아 치과 등을 필수적으로 포함해야 하며 커버리지에 있어 연간 또는 평생 한도를 설정할 수 없게 된다.

다만, 보험료가 어느 정도 인상될지는 연말께나 돼야 확정될 전망이지만 보험료 상승폭은 2016년까지 평균 12~16%에 달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하지만 정부 혜택을 받기 어려운 젊은 층의 경우 보험료 인상 폭이 최대 30%에 이를 전망이다.

이에 따라 오리건과 같은 일부 주에서는 오바마 헬스케어의 시행을 늦춰야 한다는 일부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LAT는 “오바마 헬스케어를 위해서는 1조달러가 필요하며, 2023년까지 그 액수는 2조5000억달러로 늘어날 것”이라며 “이 막대한 돈은 어디에선간 나와야 한다. 내년이 되면 시민들의 돈의 출처가 자신들의 지갑이란 것을 알게 될 것이다”고 보도했다

 

 

 


 
 

Total 388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358 스타벅스, 와인·맥주 판매 KAGRO 03-23 336
357 IRS 사칭 “세금 안내면 추방•체포” 선납카드•송금 독촉 KAGRO 03-22 366
356 중국 분유시장이 미국 낙농업계의 새로운 성장 동력 KAGRO 03-18 353
355 LA시 마리화나 판매업소 100여곳 폐쇄 KAGRO 03-13 347
354 한국 관세청, 5천달러 이상 샤핑 `추적' KAGRO 03-11 383
353 미국이 한국산 김의 최대 수입국 KAGRO 03-11 329
352 한인이 개발해 판매하고 있는 ‘김김 소스’(KimKim Sauce) KAGRO 03-07 384
351 전자담배 피우면 일반담배 흡연으로 이어져 KAGRO 03-07 341
350 한인식당들도 SNS 적극 활용 KAGRO 03-07 365
349 체이스 은행, 현금 입금 본인만 가능 KAGRO 03-06 381
348 한국 주민등록 일제 정리 KAGRO 02-28 382
347 식약처 "MSG 안심하세요"..유해성 논란 끝 KAGRO 02-27 424
346 아마존마저 그로서리 진출 KAGRO 02-23 397
345 한국 비자면제국 ‘빨간 불’ KAGRO 02-23 375
344 재외국민 공인인증서 발급 서비스 KAGRO 02-21 35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