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GRO INTERNATIONAL

English
 
 

 






















 
작성일 : 13-02-20 02:32
오바마 헬스케어 시행 눈앞
 글쓴이 : KAGRO
조회 : 2,095  

보험료 인상 당장‘불똥’


오바마 헬스케어 시행 눈앞

전 국민이 건강보험 혜택을 받도록 한다는 것을 골자로 하는 ‘오바마 헬스케어’(Obama Health Care)가 시행되면 젊은 층을 중심으로 수혜자가 부담해야 하는 보험료가 인상될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됐다.

LA 타임스(LAT)는 18일 “정부는 그 동안 오바마 헬스케어 시행에 따른 보험료 인상을 지속적으로 무시해왔다”면서 “하지만 오바마 헬스케어의 가장 큰 이슈는 이를 감당할 수 있는 비용 확보”라며 보험료 인상이 불가피하다고 보도했다.

오바마 헬스케어는 지난 2010년 3월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서명한 포괄적 의료개혁안이다. 당시 26개 주 정부가 오바마 헬스케어가 개인의 자유를 침해한다며 위헌 소송을 냈고 연방 대법원은 지난해 6월 5대 4로, 오바마 케어의 핵심조항인 개인 의무가입 조항에 대해 합헌 결정을 내렸다.

이에 따라 5,000만명에 달하는 보험 미가입자 가운데 약 3,200만명이 오는 2014년까지 의무적으로 건강보험에 가입해야 한다.

이같은 보험료 인상은 고령 및 환자를 포함하는 가입자 수 증가와 함께 보험 혜택 확대에 따른 것으로, 오바마 헬스케어 시행에 따른 정부의 부담은 연간 5,600억달러에서 1조 달러 이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오바마 헬스케어가 시행되면 4인 가족의 경우 연간 수입이 연방 빈곤선의 400%인 9만2,000달러에 미치지 못할 경우 고용주로부터 제공받지 못하는 보험료에 대해 정부의 보조를 받게 된다.

또 오바마 헬스케어에 따라 건강 보험을 제공하는 보험회사 입장에서는 기본 보험 플랜에 처방약과 정신 치료 및 소아 치과 등을 필수적으로 포함해야 하며 커버리지에 있어 연간 또는 평생 한도를 설정할 수 없게 된다.

다만, 보험료가 어느 정도 인상될지는 연말께나 돼야 확정될 전망이지만 보험료 상승폭은 2016년까지 평균 12~16%에 달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하지만 정부 혜택을 받기 어려운 젊은 층의 경우 보험료 인상 폭이 최대 30%에 이를 전망이다.

이에 따라 오리건과 같은 일부 주에서는 오바마 헬스케어의 시행을 늦춰야 한다는 일부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LAT는 “오바마 헬스케어를 위해서는 1조달러가 필요하며, 2023년까지 그 액수는 2조5000억달러로 늘어날 것”이라며 “이 막대한 돈은 어디에선간 나와야 한다. 내년이 되면 시민들의 돈의 출처가 자신들의 지갑이란 것을 알게 될 것이다”고 보도했다

 

 

 


 
 

Total 51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484 연방정부 공문서에 동양계를 비하하는 ‘오리엔탈’(Oriental) 용어가 사라질 것으로 보인다 KAGRO 12-05 492
483 겨울철 식품 위생에 각별한 주의 필요 KAGRO 12-02 475
482 익스플로러(IE) 옛 버전들 지원 중단 KAGRO 12-01 478
481 세금 체납한 시민권자 여권 발급 불가능해질 전망 KAGRO 11-24 475
480 미국 유전자 변형 동물 식품 으로 첫 승인 KAGRO 11-24 455
479 세계 최대 맥주회사 안호이저-부시 (AB InBev)와 2위 업체인 영국 사브밀러 와 합병 KAGRO 11-13 564
478 외국 국적 취득 병역 기피자에 재외동포 비자(F4) 발급 제한하는 방안 검토 KAGRO 11-12 456
477 비유전자 변형을 의미하는 'Non-GMO' 인증마크 KAGRO 11-07 457
476 R.J. 레이놀즈사 담배 4종 안전검사 기준 미달 판매 금지령 KAGRO 11-07 500
475 국물 없는 라면을 중심으로 국물 없는 라면 시장내 경쟁 KAGRO 11-07 478
474 '벡스(Becks)' 맥주 알고 보니 미국산 KAGRO 11-07 441
473 치리오스(Cheerios)와 허니넛 치리오스 (Honey Nut Cheerios) 자발적 리콜 KAGRO 11-07 453
472 전자담배 폭발에 대한 각별한 주의 요구 KAGRO 11-07 446
471 "설탕과 콘 시럽 측의 오랜 논쟁" 4일부터 LA연방법원에서 재판을 시작 KAGRO 11-07 437
470 오프라인 결제 사기’ 잇달아 발생, 업주들의 각별한 주의 요망 KAGRO 11-07 40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