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GRO INTERNATIONAL

English
 
 

 
























 
작성일 : 13-02-20 02:32
오바마 헬스케어 시행 눈앞
 글쓴이 : KAGRO
조회 : 1,144  

보험료 인상 당장‘불똥’


오바마 헬스케어 시행 눈앞

전 국민이 건강보험 혜택을 받도록 한다는 것을 골자로 하는 ‘오바마 헬스케어’(Obama Health Care)가 시행되면 젊은 층을 중심으로 수혜자가 부담해야 하는 보험료가 인상될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됐다.

LA 타임스(LAT)는 18일 “정부는 그 동안 오바마 헬스케어 시행에 따른 보험료 인상을 지속적으로 무시해왔다”면서 “하지만 오바마 헬스케어의 가장 큰 이슈는 이를 감당할 수 있는 비용 확보”라며 보험료 인상이 불가피하다고 보도했다.

오바마 헬스케어는 지난 2010년 3월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서명한 포괄적 의료개혁안이다. 당시 26개 주 정부가 오바마 헬스케어가 개인의 자유를 침해한다며 위헌 소송을 냈고 연방 대법원은 지난해 6월 5대 4로, 오바마 케어의 핵심조항인 개인 의무가입 조항에 대해 합헌 결정을 내렸다.

이에 따라 5,000만명에 달하는 보험 미가입자 가운데 약 3,200만명이 오는 2014년까지 의무적으로 건강보험에 가입해야 한다.

이같은 보험료 인상은 고령 및 환자를 포함하는 가입자 수 증가와 함께 보험 혜택 확대에 따른 것으로, 오바마 헬스케어 시행에 따른 정부의 부담은 연간 5,600억달러에서 1조 달러 이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오바마 헬스케어가 시행되면 4인 가족의 경우 연간 수입이 연방 빈곤선의 400%인 9만2,000달러에 미치지 못할 경우 고용주로부터 제공받지 못하는 보험료에 대해 정부의 보조를 받게 된다.

또 오바마 헬스케어에 따라 건강 보험을 제공하는 보험회사 입장에서는 기본 보험 플랜에 처방약과 정신 치료 및 소아 치과 등을 필수적으로 포함해야 하며 커버리지에 있어 연간 또는 평생 한도를 설정할 수 없게 된다.

다만, 보험료가 어느 정도 인상될지는 연말께나 돼야 확정될 전망이지만 보험료 상승폭은 2016년까지 평균 12~16%에 달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하지만 정부 혜택을 받기 어려운 젊은 층의 경우 보험료 인상 폭이 최대 30%에 이를 전망이다.

이에 따라 오리건과 같은 일부 주에서는 오바마 헬스케어의 시행을 늦춰야 한다는 일부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LAT는 “오바마 헬스케어를 위해서는 1조달러가 필요하며, 2023년까지 그 액수는 2조5000억달러로 늘어날 것”이라며 “이 막대한 돈은 어디에선간 나와야 한다. 내년이 되면 시민들의 돈의 출처가 자신들의 지갑이란 것을 알게 될 것이다”고 보도했다

 

 

 


 
 

Total 40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370 포스터 팜스’(Foster Farms)사 살모넬라균 닭고기 리콜 KAGRO 07-08 199
369 올 여름 소·돼지고기 가격이 계속 오를 전망 KAGRO 06-17 263
368 LA 조세형평국 주말 현금장사에 대한 단속 KAGRO 06-12 311
367 불법다운로드 인터넷 속도 늦춘다 KAGRO 05-28 316
366 메르스 감염자 비상 KAGRO 05-15 359
365 시카고 시 푸드카트 합법화 추진 KAGRO 05-10 390
364 스마트폰 도난방지 프로그램 설치 의무화 추진 KAGRO 05-08 393
363 달걀 값이 가파르게 오르고 있다 KAGRO 04-19 472
362 월마트, 유기농 식품 사업 강화 KAGRO 04-19 412
361 모든 스마트폰에 도난 방지와 개인정보 유출 방지를 위한 보안 솔루션이 탑재 KAGRO 04-19 458
360 월마트 최저가 보상제 실시 KAGRO 03-26 418
359 장애인 공익소송법 악용 여전 KAGRO 03-26 452
358 스타벅스, 와인·맥주 판매 KAGRO 03-23 441
357 IRS 사칭 “세금 안내면 추방•체포” 선납카드•송금 독촉 KAGRO 03-22 487
356 중국 분유시장이 미국 낙농업계의 새로운 성장 동력 KAGRO 03-18 467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