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GRO INTERNATIONAL

English
 
 

 





















 
작성일 : 13-02-20 02:32
오바마 헬스케어 시행 눈앞
 글쓴이 : KAGRO
조회 : 1,515  

보험료 인상 당장‘불똥’


오바마 헬스케어 시행 눈앞

전 국민이 건강보험 혜택을 받도록 한다는 것을 골자로 하는 ‘오바마 헬스케어’(Obama Health Care)가 시행되면 젊은 층을 중심으로 수혜자가 부담해야 하는 보험료가 인상될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됐다.

LA 타임스(LAT)는 18일 “정부는 그 동안 오바마 헬스케어 시행에 따른 보험료 인상을 지속적으로 무시해왔다”면서 “하지만 오바마 헬스케어의 가장 큰 이슈는 이를 감당할 수 있는 비용 확보”라며 보험료 인상이 불가피하다고 보도했다.

오바마 헬스케어는 지난 2010년 3월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서명한 포괄적 의료개혁안이다. 당시 26개 주 정부가 오바마 헬스케어가 개인의 자유를 침해한다며 위헌 소송을 냈고 연방 대법원은 지난해 6월 5대 4로, 오바마 케어의 핵심조항인 개인 의무가입 조항에 대해 합헌 결정을 내렸다.

이에 따라 5,000만명에 달하는 보험 미가입자 가운데 약 3,200만명이 오는 2014년까지 의무적으로 건강보험에 가입해야 한다.

이같은 보험료 인상은 고령 및 환자를 포함하는 가입자 수 증가와 함께 보험 혜택 확대에 따른 것으로, 오바마 헬스케어 시행에 따른 정부의 부담은 연간 5,600억달러에서 1조 달러 이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오바마 헬스케어가 시행되면 4인 가족의 경우 연간 수입이 연방 빈곤선의 400%인 9만2,000달러에 미치지 못할 경우 고용주로부터 제공받지 못하는 보험료에 대해 정부의 보조를 받게 된다.

또 오바마 헬스케어에 따라 건강 보험을 제공하는 보험회사 입장에서는 기본 보험 플랜에 처방약과 정신 치료 및 소아 치과 등을 필수적으로 포함해야 하며 커버리지에 있어 연간 또는 평생 한도를 설정할 수 없게 된다.

다만, 보험료가 어느 정도 인상될지는 연말께나 돼야 확정될 전망이지만 보험료 상승폭은 2016년까지 평균 12~16%에 달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하지만 정부 혜택을 받기 어려운 젊은 층의 경우 보험료 인상 폭이 최대 30%에 이를 전망이다.

이에 따라 오리건과 같은 일부 주에서는 오바마 헬스케어의 시행을 늦춰야 한다는 일부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LAT는 “오바마 헬스케어를 위해서는 1조달러가 필요하며, 2023년까지 그 액수는 2조5000억달러로 늘어날 것”이라며 “이 막대한 돈은 어디에선간 나와야 한다. 내년이 되면 시민들의 돈의 출처가 자신들의 지갑이란 것을 알게 될 것이다”고 보도했다

 

 

 


 
 

Total 44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417 유명 애완동물 전문점 체인이 중국산 제품 판매 중지에 나섰다. KAGRO 01-08 316
416 재외국민 주민등록증 발급 한국정부 새해 시행 KAGRO 01-01 332
415 전자담배를 사용하는 청소년들의 수가 급증 KAGRO 12-17 392
414 미 시민권자라도 2년간 6개월이상 한국체류땐 소득세 부과 KAGRO 12-14 480
413 미국 입국심사 출발지 사전 입국심사제도’ 도입 검토 KAGRO 12-10 374
412 복수국적 취득 후 편의따라 미 여권 사용 ‘외국국적 불행사 서약’위배 KAGRO 12-10 479
411 온라인에서 위조 불법 복제품을 판매 단속 강화 KAGRO 12-04 409
410 메가버스 1달러만 내면 샌프란시스코 까지 KAGRO 12-02 480
409 해외체류 병역기피자 신상공개 KAGRO 11-30 431
408 aT센터가 한국식품의 중남미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KAGRO 11-30 392
407 의료용 마라화나 판매 업소들 범죄의 표적 KAGRO 11-30 378
406 건강보험을 제공해야 하는 종업원의 정의를 40시간 이상의 풀타임 직원으로 늘릴 것으로 예상 KAGRO 11-26 454
405 한국 정부 재외국민들의 부정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건강보험 자격요건을 대폭 강화 KAGRO 11-19 447
404 렌트비 체납으로 건물주로부터 퇴거 통보를 받고 길거리에 나앉게 될 처지인 세입자들 KAGRO 11-18 430
403 한국의 최대 라면 제조업체인 농심·오뚜기, 라면 값 담함 집단 소송 위기 KAGRO 11-18 385
 1  2  3  4  5  6  7  8  9  10